봄맞이 기념으로 현우군에게 트렌치코트를 사주었다.

사이즈가 약간 애매해서 큰 사이즈로 샀는데
엄마랑 아빠랑 '옷이 좀 큰가? 괜찮은 거 같은데? 금방 크잖아.'이런 이야기를 나누는데
현우군이
'엄마! 크~은 옷 입으면 빨리 커? 현우 얼~은(어른) 되는거야?"
"엉. 현우 큰 옷입으면 어른 될거야. 현우 빨리 어른이 되고싶어?"
"응!"
"왜???"
"음~~ 우유 꺼낼라고"

ㅋㅋ 아빠랑 완전 빵~ 터졌다.

우유가 먹고싶을땐 항상 엄마에게 꺼내달라고 하거나 의자위에 올라가서 꺼내는데
지딴에는 늘 의자 당겨다가 우유 꺼내기가 어지간히 성가신 일이었나보다.

빨리 어른이 돼서 의자없이 우유를 꺼내고 싶단다.ㅋㅋㅋㅋ

2011/03/18 22:41 2011/03/18 22:41
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
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
[로그인][오픈아이디란?]
오픈아이디로만 댓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