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조선일보 2006-02-22 02:56] [조선일보 -->이자연 기자]


춘곤증때문에 피곤한 게 아니다. 당신을 피곤하게 만드는 건 당신의 버릇이다. ‘아이빌리지닷컴’이 지적하는 고쳐야 할 나쁜 생활 습관 5가지.


1. “책상에 뼈를 묻을테야”

한 자리에 몇 시간씩 같은 자세로 앉아 있으면 몸은 ‘수면 모드’로 들어간다. 특히 TV나 모니터를 볼 때는 평소보다 눈을 덜 깜빡거리게 돼서 눈이 뻑뻑해진다.


→ 30분에 한번은 자리에서 일어나 몸을 쭉 펴고 기지개를 펴자. 산책은 피곤할 때 카페인 같은 각성 효과가 있다. 창가에서 잠시 일광욕만 해도 효과가 있다.



2. “난 숨도 공주처럼 쉬지”

평소 우리가 하는 가벼운 호흡으로는 충분량의 산소를 마실 수 없다. 혈중 산소량은 줄고 이산화탄소량은 늘어나면 피로를 느낀다.


→ 하루에 단 몇 번이라도 복식호흡을 해 보자.



3. “물 마실 시간이 어딨어?”

갈증을 느낄 때쯤이면 이미 체내 수분이 2~3% 줄어든 것. 수분이 부족하면 뇌에 혈액공급이 줄고 심장에 부담은 커진다.


→ 하루에 최소 9컵, 활동량이 많다면 12컵을 마셔라. 레몬즙을 타거나 허브 티를 마셔도 된다.



4. “자기 전, 책을 꼭 봐요”

밤에도 밝은 조명 아래서 생활하면 수면유도 호르몬인 멜라토닌 분비가 감소해 수면의 질이 나빠진다.


→ 잠 자기 몇 시간 전부터는 밝은 등 대신 갓 씌운 스탠드를 이용해 간접조명.



5. “왜 땅만 보고 걷냐고요?”

안 좋은 자세는 피로를 부추긴다. 관절이 하나 비틀어져 있으면 등과 골반까지 온통 긴장된다.


→ 앉았을 때 고개를 너무 숙이진 않는지? 섰을 때는 허리를 펴고 배를 넣어 슬쩍 내려다 봤을 때 두 발 끝이 보여야 한다.


(이자연기자)
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
아. 피곤한데? 난 완전 만성피로겠군.
2006/02/22 10:19 2006/02/22 10:19
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
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
  1. mjdemos 2006/02/22 10:30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말이 쉽지 실천하긴 은근히 어려운...습관이란 무서운 거죠;

  2. 천재이양 2006/02/22 10:47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맞아요. 쉬운 건 암것도 없어요.
    너무 저렇게만 살아도 피곤할 것 같은데...

  3. soy 2006/02/22 11:29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그래서... 난 만성피로다~ ㅡ_ㅡ

[로그인][오픈아이디란?]
오픈아이디로만 댓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